on 2016-08-30
  • 19
0 comments

 

통사론(統辭論) 
-박상천

주어와 서술어만 있으면 문장은 성립되지만 
그것은 위기와 절정이 빠져버린 플롯같다. 
'그는 우두커니 그녀를 바라보았다.'라는 문장에서 
부사어 '우두커니'와 목적어 '그녀를' 제외해버려도 
'그는 바라보았다.'는 문장은 이루어진다. 
그러나 우리 삶에서 '그는 바라보았다.'는 행위가 
뭐 그리 중요한가 
우리 삶에서 중요한 것은 
주어나 서술어가 아니라 
차라리 부사어가 아닐까 
주어와 서술어만으로 이루어진 문장에는 
눈물도 보이지 않고 
가슴 설레임도 없고 
한바탕 웃음도 없고 
고뇌도 없다. 
우리 삶은 그처럼 
결말만 있는 플롯은 아니지 않은가. 
'그는 힘없이 밥을 먹었다.'에서 
중요한 것은 그가 밥을 먹은 사실이 아니라 
'힘없이' 먹었다는 것이다. 

역사는 주어와 서술어만으로도 이루어지지만 
시는 부사어를 사랑한다.

 


 

때로 시는 수천 마디의 말 보다 

더 진실되고 깊은 마음을 전하는 것 같습니다. 

때로는 독자의 마음을 위로하기도 하죠. 

오늘의 시,

박상천 시인의 통사론이었습니다. 

 

#통사론 #박상천 #박상천시인 #사랑시 #통사론시 #좋은시 #좋은글귀

댓글(0)

  • 주소: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33, 2층 214호(가산동,에이스하이엔드타워타워 9차)
  • 대표전화: 02-6672-1020 / 팩스: 02-6672-1021